UPDATED. 2021-02-26 09:55 (금)
성동구, 학대 위기가구 아동 537명 전수조사
성동구, 학대 위기가구 아동 537명 전수조사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5:4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슬기 기자 = 서울 성동구(구청장 정원오)는 이달부터 3월까지 최근 3년간 아동학대로 신고된 관내 아동학대 위기가구 아동 등 총 537명에 대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고 21일 밝혔다.

전수조사는 최근 3년 이내 학대로 신고된 아동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구는 횟수를 제한하지 않고 단 한 번이라도 아동학대로 신고 된 가구라면 전부 조사대상에 포함했다.

지역 내 아동복지시설, 가정위탁, 입양아동과 드림스타트와 위기가정 통합 사례관리 아동과 함께 장기결석하거나 건강검진을 미실시한 학대 고위험 아동들도 조사대상이 됐다.

구는 지난해 행정안전부에서 정한 인력 기준에 따라 아동학대 전담 공무원을 1명으로 배정했다. 올해 1월부터 자체적으로 인력을 추가해 2명으로 확대했다. 또 지난해 10월 아동보호전담요원 2명을 신규 채용해 지역 내 아동양육시설, 가정위탁, 입양아동에 대해 세밀히 관리한다.

전담공무원 뿐만 아니라 부서에서도 합동 대응을 할 수 있게 됐다. 아동학대 전담공무원이 이수해야 하는 필수교육을 해당 부서 사회복지 공무원들이 모두 이수하도록 해 아동학대 위기 발생 시 전 인원이 대응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이번 전수조사는 거주지 방문조사를 원칙으로 아동보호전담요원, 드림스타트 사례관리사, 통합사례관리사, 동 주민센터 복지 담당자가 아동의 안전을 확인하고 아동학대 예방을 함께 홍보할 예정이다.

아동 및 가정환경을 확인하고 면담과 관찰을 통해 학대 상황을 확인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학대 정황이 있거나 소재불명 아동에 대해서는 경찰과 합동으로 심층 재조사를 실시한다.

구는 분기별로 고위험 아동을 대상으로 정기적으로 점검하고 어린이집 및 학교와 연계해 안전 모니터링 시스템도 강화한다. 사례관리 아동에 대해서도 학대여부를 필수적으로 점검하는 등 보다 촘촘하게 아동학대 사례를 찾아내 예방할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