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0:45 (금)
김영춘 "오늘부터 내 호는 가덕(加德)" …가덕신공항 염원
김영춘 "오늘부터 내 호는 가덕(加德)" …가덕신공항 염원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7:4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허상천 기자 = 더불어민주당 부산시장 예비후보 김영춘 전 해양수산부 장관이 자신의 새로운 호(號) ‘가덕’(加德)을 21일 공개했다.

김 예비후보는 “부산에 덕을 더해가는 ‘가덕(加德)’ 김영춘 되겠다”고 밝히고 오늘 오후 이낙연 당대표 등과 함께 가덕신공항 예정지를 방문하고 “(가덕신공항 특별법이) 국회 통과가 안 되면 우리가 가서 단식이라도 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 예비후보는 페이스북을 통해 “가덕신공항을 공약으로 내세워 놓고도 백지화시켰던 국민의힘은 부산의 덕을 깎아먹는 ‘감덕’(減德)”이라며 “부산시민들이 ‘감덕’ 세력을 반드시 심판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eraid@newsis.com

 

[부산=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