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2:20 (금)
국회, '김장애' '김수급' 표현 논란…"세심하지 못했다"
국회, '김장애' '김수급' 표현 논란…"세심하지 못했다"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18: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해리 기자 = 국회 사무처가 국회 연말정산 안내문에 차별적인 표현을 사용한 이름을 예시로 들어 논란이 인 데 대해 사과했다.

21일 국회에 따르면 국회사무처는 최근 공지한 '2020년 귀속 근로소득 연말정산 신고방법 안내문'에서 부양가족 기재 방법을 설명하면서 장애인은 '김장애', 기초생활수급자는 '김수급', 위탁 아동은 '김위탁' 등과 같은 이름을 사용했다.

이에 최혜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회 내부 게시판을 통해 해당 안내문을 지적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다양한 시민들이 차별없이 평등하게 살아갈 수 있는 환경을 마련하는데 앞장서야 할 국회가 이런 모습을 보여드려 부끄러울 따름"이라며 "인권 감수성과 행정은 결코 분리되선 안 된다. 국회 사무처는 향후 이런 일이 재발하지 않도록 꼼꼼히 살펴 준비해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국회 사무처는 이날 입장문을 내고 "안내문 표현 사용에 장애인에 대한 차별, 낙인효과 등을 세심하게 고려하지 못한 부분이 있음을 인정하며 전날 최 의원의 지적한 즉시 이를 수용, 해당사항을 수정했다"며 "앞으로 모든 업무 영역에서 유사한 사안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사과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