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8:55 (금)
메르켈, "독일 신규감염 및 중환자 수 줄고있어"
메르켈, "독일 신규감염 및 중환자 수 줄고있어"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1 22:0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영 기자 = 독일의 앙겔라 메르켈 총리는 21일 독일 코로나 19 감염 건수가 줄어들고 중환자실로 가야하는 환자 수 역시 감소하는 고무적인 추세가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나 총리는 영국서 첫 탐지된 감염력 강한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을 "심각하게 여겨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르켈 총리와 16개 주 주지사들은 이틀 전 11월부터 시작해 연장을 거듭하고 있는 2차 록다운 조치를 2주 더 연장해 2월14일까지 실시하기로 결정했다. 또 상점과 공공 교통편에서 천 얼굴가리개는 안 되고 수술용 마스크를 써야 한다는 지침을 정했다.

21일 독일 질병본부는 24시간 동안 2만398명의 신규 확진이 나왔는데 이는 1주일 전에 비해 거의 5000명이 적은 수라고 말했다.

인구 10만 명 당 신규확진자 수를 1주 평균치로 내면 119명으로 11월 초 이후 가장 적었다. 정부 당국은 이 부분 목표치를 50명으로 잡고 있다.

이날 사망자 1013명이 추가돼 총 5만97명에 이르렀다. 이는 세계11위에 해당되며 누적확진자는 210만1000명으로 세계10위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에서 발견되었으나 아직 가장 많이 감염되는 종류까지는 안 되는 새 변이 바이러스가 확산되지 않도록 막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총리는 감염의 '제3 물결'이 도래할 위험을 지적했다. 그러나 위험이 다가오지 못하게 사전에 막을 "시간이 아직 있다"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y@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