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7 07:35 (일)
서울 신규확진 115명, 15일 연속 100명대…사망 5명 추가
서울 신규확진 115명, 15일 연속 100명대…사망 5명 추가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1: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슬기 기자 = 22일 서울 지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5명 발생해 15일 연속 100명대 증가세를 나타냈다.

코로나19로 인한 서울 지역 사망자는 5명이 늘어 누적 사망자수는 290명으로 증가했다.

서울시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서울 지역 코로나19 확진자는 전날 0시보다 115명이 증가해 2만3097명으로 집계됐다.

서울 코로나19 확진자는 최근 15일(7~21일) 연속 100명대를 기록하고 있다. 올해 들어 1~21일 확진자는 각각 249명, 198명, 329명, 199명, 264명, 297명, 191명, 188명, 187명, 141명, 167명, 152명, 134명, 127명, 156명, 145명, 132명, 101명, 143명, 125명, 115명이다.

감염 경로별로는 강남구 소재 사우나 관련 2명(누적 19명), 마포구 소재 종교시설 관련 2명(누적 13명), 은평구 소재 병원3 관련 2명(누적 9명), 상주BTJ 열방센터 관련 1명(누적 17명), 서대문구 소재 의료기관 관련 1명(누적 14명), 종로구 소재 요양시설2 관련 1명(누적 14명) 등이다.

이 외에 해외유입 관련 확진자 2명(누적 748명), 기타 집단감염 9명(누적 7530명), 기타 확진자 접촉 53명(누적 7209명), 타시도 확진자 접촉 8명(누적 1035명), 감염경로 조사 중 34명(누적 5317명)이 추가됐다.

자치구별 신규 확진자는 강남구 11명, 서초·노원·중랑구 각 8명, 양천·동작·송파구 각 7명, 강동·영등포구 각 5명, 성동·강북·은평·마포·강서구 각 4명, 중·도봉구 각 3명, 서대문·구로·금천·관악·종로구 각 2명, 광진구 1명 등이다. 기타는 9명이다.

서울 확진자 2만3097명 중 4651명은 격리 중이며 1만8156명은 퇴원했다.

코로나19 관련 서울 지역 사망자는 5명 늘어 290명으로 집계됐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seul@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