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9:00 (금)
국민의힘, 후보간 일방적 허위사실 공표 땐 '후보박탈' 제재
국민의힘, 후보간 일방적 허위사실 공표 땐 '후보박탈' 제재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1: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서진 기자 =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공관위)가 22일 후보자 간 일방적으로 허위사실을 공표할 경우 후보박탈까지 제재 수위를 두기로 했다.

정점식 공관위 시민특별검증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회의가 끝난 후 "특정 지역에서 후보자간, 시민들 사이 특정 후보자간 검증 요청 있는 것을 잘 안다"며 "근거가 있고, 자료가 있는 검증 요구에 대해선 저희가 적극 검증해서 그 결과를 공관위에 보고하고 그걸 공천 자료로 활용할 예정이다. 다만 근거 없는 비방에 대해선 공관위 차원에서 각 후보자에 대한 제재를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 19일 첫 회의를 연 시민검증위는 오는 23일 2차 회의를 열고 후보자가 제출한 서류, 자기검증진술서 등을 토대로 자체검증을 실시해 의견을 제출할 예정이다. 취합된 자료들은 각 후보자 면접, 예비경선 후보 결정 과정에서 참고자료로 활용한다.

공관위는 변한 미디어환경에 맞춰 TED 방식의 비전 스토리텔링 발표 등 후보 선출 방식에 있어 실험적 아이디어 도입도 논의하고 있다.

김수민 공관위 대변인은 "예비 경선에서 TED 방식의 비전 스토리텔링 PPT, 본경선에서 미국 대선 방식 스탠딩 무제한 토론같이 국내 후보 선출 방식을 탈피해서 새롭고 실험적, 혁신적 아이디어 도입하기 위한 방식 도입이 진행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 대변인은 "(정치신인 중) 예비후보 자격으로 예비경선에 참여하는 분들이 복수일 경우 그 중 한 분이 본경선에 올라가고, 한 분인 경우에는 가산점만 받고 본경선에 4등 후보로는 해당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예비경선 후보자의 수에 대해선 "특별하게 예비경선의 자격을 받을 분이 몇 분이어야 한다는 공감대는 형성돼있지 않다"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등 당 밖 후보에 대한 논의를 하고 있냐는 질문엔 "전혀 논의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