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2:50 (금)
'박원순 피해자 조롱 논란' 진혜원…"징계해야" 대검 진정
'박원순 피해자 조롱 논란' 진혜원…"징계해야" 대검 진정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2:2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인선 기자 = 시민단체가 최근 '꽃뱀은 왜 발생하나' 등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 비서를 조롱한 것으로 해석되는 글을 SNS에 올린 진혜원 검사를 징계해달라고 대검찰청에 진정서를 제출했다.

사법시험준비생모임(사준모)은 22일 대검찰청에 "진혜원 서울동부지검 부부장 검사를 정직, 해임 혹은 파면에 대항하는 중징계 조치해달라는 진정서를 대검에 제출했다"고 밝혔다.

사준모는 진정서에 "진 검사는 지난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진화심리학'이라는 책 사진과 '꽃뱀은 왜 발생하고, 수 틀리면 표변하는가'라는 글을 게시했다"며 "(박 전 시장 전 비서를) 꽃뱀이라고 간접적으로 비하했다"고 적었다.

이어 "서울중앙지법 판결을 나치 돌격대 사법이라고 비하한 것과 관련해 피진정인의 게시글도 문제의 소지가 크다"며 "판결을 한 사법부 판사와 재판부를 비하하는 것은 법조인으로서 삼권분립국가인 대한민국에서 적절치 못하다고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박 전 시장과 개인적 친분이 있는 사진을 페이스북에 게시하면서 팔짱을 끼는 것도 강제추행이냐는 등으로 (전 비서를) 조롱했고, 이 또한 피해자 2차가해에 해당한다"고 했다.

아울러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런 부적절한 게시글을 수차례 게재했고 여기에 대한 중징계가 없다면 진 검사가 이런 글을 다시 올릴 개연성도 농후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앞서 진 검사는 최근 SNS을 통해 별건 사건에서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이 있었다고 판단한 재판부를 '나치 돌격대'에 비유하는 취지의 글을 올려 논란이 되기도 했다. 또 '꽃뱀' 등 단어를 언급하는 글도 올렸다.

전날에는 한국여성정치네트워크(한여넷)과 페미니즘당 창당모임, 진보당, 불꽃페미액션 등 단체들이 서울동부지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진 검사에 대한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y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