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7:55 (수)
근로복지공단, 광주에 전문 외래재활센터 개원
근로복지공단, 광주에 전문 외래재활센터 개원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4: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아 기자 = 광주에 산재노동자 전문 재활서비스를 제공하는 의료 기관이 들어선다.

근로복지공단은 22일 오후 2시 근로복지공단 광주의원 개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광주의원은 통원 치료가 필요한 산재 환자에게 전문 재활 서비스를 제공하는 외래 재활센터다. 산재노동자가 원활한 재활 치료를 통해 사회에 복귀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운영된다.

지난 2019년 4월 서울 영등포에 문을 연 근로복지고안 서울의원에 이은 두 번째 외래재활센터로 독일 등 선진국 의료시설을 벤치마킹했다. 각 지역 소재 근로복지공단 직영병원들의 접근성 취약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추진됐다.

재활센터는 436평(1441m²) 규모로 직업복귀강화실, 근골격계치료실, 수부작업치료실 등 7개 치료실로 구성되며 각각 진료실과 초음파실, 처치실 등을 두고 있다.

전문의 6명, 간호사 8명, 치료사 24명 등 48명이 상주하게 되며 인력은 개원 초기 수요를 감안해 배치됐다.

주요 서비스로는 1:1 집중재활치료, 작업능력 강화치료, 신체기능 향상 훈련을 포함한 환자 맞춤형 재활프로그램, 산재 트라우마 치료 등을 제공하게 된다. 근골격계질환 등에 대한 업무관련성 평가도 실시한다.

강순희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특화된 전문 재활서비스를 제공해 산재노동자들이 조기에 일터로 복귀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지속적인 재활서비스 강화와 수혜자 확대를 통해 모든 국민들에게 환영받는 재활 의료전달체계를 구축하겠다"고 했다.

근로복지공단은 광주지역을 비롯해 부산 등 대도시를 중심으로 순차적으로 외래재활센터를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