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18:05 (수)
하남시 보건소 직원 1명 확진…방역 공백 최소화 총력
하남시 보건소 직원 1명 확진…방역 공백 최소화 총력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3: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영일 기자 = 경기 하남시 재난안전대책본부는 22일 보건소 직원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소 직원에 대한 전수검사 및 인력재배치 등 공백 최소화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밝혔다.

보건소 과장급 직원이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소 및 청사 안팎에 대한 방역 소독을 완료했으며, 오후 1시 기준 보건소 직원 180명과 접촉가능성이 있는 시청 직원 13명에 대한 선제적 검체검사가 진행 중이다. 이르면 오후 검사결과가 나올 예정이다.

해당 직원은 가족 감염으로 추정되며 지난 20일 저녁부터 증상이 있어 출근하지 않고 자가격리 중 확진 판정을 받았다. 선별진료소에 출입하거나 코로나19 관련 현장 업무를 담당하지는 않아 대민 접촉은 없었다고 시 대책본부는 전했다.

경기도 역학조사관의 판단에 따라 보건소 및 미사보건센터의 호흡기클리닉과 선별진료소는 폐쇄 없이 운영한다.

시 대책본부는 아울러 이날 4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시 323번과 324번은 타 지역 확진자의 접촉자, 325번과 326번은 역학조사 중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ctdesk@newsis.com

 

[하남=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