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8 06:45 (월)
현대삼호중공업 노사 '2020년 단체교섭' 타결
현대삼호중공업 노사 '2020년 단체교섭' 타결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4:3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상수 기자 = 현대삼호중공업(대표이사 김형관) 노사가 '2020년 단체교섭'을 해를 넘겨 어렵게 마무리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은 22일 회사 생산관 앞에서 열린 조합원 총회에서 노사간 단체교섭 잠정합의안이 56.3%의 찬성으로 최종 가결됐다고 밝혔다.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기본급 동결과 위기 극복 격려금 230만원 지급 등에 합의했다.

직원들의 건강 및 복지지원 제도 등 단체교섭 현안에 대해서도 노사간 의견일치를 봤다.

또 고용과 노사관계 안정, 사내협력사의 처우 개선 등에도 공동으로 노력키로 했다.

현대삼호중공업의 한 관계자는 "코로나19로 회사가 어려운 상황에서 위기극복이 무엇보다 시급하다는 노사간 공감대가 형성돼 늦게나마 교섭을 마무리할 수 있었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parkss@newsis.com

 

[영암=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