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02:00 (목)
유시민 "노무현재단 계좌추적 사실 아냐…검찰에 사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계좌추적 사실 아냐…검찰에 사과"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4:3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기자 =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22일 수사기관이 노무현 재단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의혹이 사실이 아니라고 인정하고 검찰에 사과했다.

유 이사장은 이날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올린 사과문을 통해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그 권리를 행사할 경우 입증할 책임을 져야 한다"며 "그러나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 그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앞서 유 이사장은 지난 2019년 12월24일 공개된 노무현재단 유튜브채널 '알릴레오' 방송에서 "재단의 주거래은행이 1개인데, 그 은행 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면서 "개인 계좌도 다 들여다봤을 것으로 짐작한다"고 말했다.

검찰이 2019년 11월 말 에서 12월 초께 노무현재단 계좌의 금융거래 정보를 열람했을 것이라는 의혹을 제기한 것이다.

이어 지난해 7월 라디오 인터뷰에서는 "윤석열 검찰총장이나 한동훈 당시 반부패강력부장이 조국 사태 와중에 제가 (재단 유튜브인) 알릴레오를 진행했을 때 대검에서 실시간으로 모니터링했다"고 주장한 뒤 "그래서 '얘 이대로 놔두면 안 될 것 같다. 뭔가를 찾자'해서 노무현재단 계좌도 뒤진 것 같다"고도 했다.

그러나 검찰과 경찰은 모두 노무현재단 은행 계좌를 들여다봤다는 의혹을 부인했고 관련한 증거를 제시하지 못한 유 이사자은 보수성향 시민단체로부터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당했다.

이에 대해 유 이사장은 "무엇보다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들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며 "사과하는 것만으로 충분하리라 생각하지 않으며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