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07:20 (수)
기재차관 "운영기간 끝난 민자시설에 '운영형 민자방식' 도입"
기재차관 "운영기간 끝난 민자시설에 '운영형 민자방식' 도입"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4:5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위용성 기자 = 안일환 기획재정부 2차관은 22일 "사회기반시설의 운용비용 절감 및 이용료 인하를 위해 운영기간이 만료되는 민자시설에 대해 '운영형 민자방식' 도입을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민간투자 활성화 관련 전문가 간담회'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정부는 한국판 뉴딜 등을 민간투자사업으로 추진하는 방안을 논의했다.

그는 "민간투자제도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준비하면서 그 역할이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생산적인 부문에 투자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한편, 한국판 뉴딜의 성공적 추진을 견인할 수 있는 주요 사업들을 발굴해내고 재정의 투자여력을 보완해 우리 경제의 활력 제고를 적극 지원할 수 있도록 민간투자사업 활성화에 대한 요구가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안 차관은 "작년에는 그린 스마트 스쿨 등 신유형 사업에도 민간투자제도를 적용하는 등 18조9000억원 규모의 신규 사업을 발굴했으며, 집행실적은 예년에 비해 40% 이상 증가한 약 5조원을 기록했다"며 "금년에도 내수보강과 미래대비를 위한 110조원 투자프로젝트를 적극 뒷받침할 수 있도록 17조3000억원 규모의 민간투자사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특히 한국판 뉴딜 등 신유형 사업 확대를 통해 금년부터 본격 조성하는 뉴딜펀드의 투자처를 제공해 성장의 과실이 국민과 우리 경제 전반에 확산될 수 있도록 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up@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