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7 09:00 (토)
수협, 전남 신안 '괭생이모자반' 피해현장 점검
수협, 전남 신안 '괭생이모자반' 피해현장 점검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5: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환 기자 = 수협중앙회(회장 임준택)는 괭생이모자반 대량 유입으로 피해를 입은 전남 신안군 자은면 지역을 방문해 피해상황을 점검하고, 어업인들을 격려했다고 22일 밝혔다.

괭생이모자반은 대규모 군락을 이뤄 띠 형태로 이동하는 해조류다. 중국 연안에서 밀려와 경관을 훼손하고, 악취를 풍기는 것은 물론 양식장 그물이나 시설물 등에 달라붙어 어업활동에 지장을 준다. 특히 선박 스크루에 감겨 안전을 위협하고 있어 해상에서의 수거·처리가 시급한 상황이다.

임준택 회장은 양산해변 등 피해 현장을 둘러보고 어업인들에게 해안 정화 지원금을 전달했다.

신안군에 현재(22일 기준)까지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1900여t으로, 강풍 등의 영향으로 추가 유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유입된 괭생이모자반은 김·다시마 양식시설에 부착해 생산량 감소와 품질 저하 등의 피해를 초래하고 있다.

임 회장은 "중앙회도 해양쓰레기 수거활동 지원 등 방안을 검토하고 최선을 다해 돕겠다"며 "양식어업인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한 제도적 장치 마련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ky0322@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