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07:35 (수)
한전산업, 18년만에 공기업 되나…한전, 자회사 재편입 시동
한전산업, 18년만에 공기업 되나…한전, 자회사 재편입 시동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5:2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재 기자 = 한국전력과 발전 공기업들이 18년 전 민영화한 한전산업개발을 다시 자회사로 편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22일 전력업계에 따르면 한국중부발전은 얼마 전 '한전·발전5사 공동 한전산업개발 지분 인수 자문 용역'의 입찰 공고문을 게시했다.

이번 공동 지분 인수는 2019년 12월 발표한 '발전산업 안전 강화 방안'의 후속 조치와 발전 5사(동서·서부·남동·남부·중부발전) 통합 노·사·전문가협의체의 합의 결과에 따라 진행되는 것이다.

한전산업개발의 공기업 전환은 2018년 12월 충남 태안발전화력발전소에서 비정규직으로 근무하던 고(故) 김용균씨의 사망 사고를 계기로 추진됐다. 정부의 '발전산업 안전 강화 방안'도 이 사고 이후에 만들어진 것이다.

그간 노·사·전문가협의체는 이와 같은 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한전산업개발의 한전 자회사 편입을 논의해왔다. 한전산업개발을 공공기관으로 지정해 발전 공기업의 비정규직들을 정규직으로 전환하자는 것이다.

한전은 2003년에 한전산업개발을 민영화하면서 지분 51%를 자유총연맹에 넘긴 바 있다. 이후 2010년에 한전산업개발이 주식시장에 상장하면서 지분 20%를 추가로 매각했다.

현재 한전산업개발의 대주주는 자유총연맹으로 3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다른 주주의 지분율은 소액주주(38%), 한전(29%), 우리사주(0.6%) 순이다.

한전과 발전 5사는 이번 용역을 통해 자유총연맹이 보유한 지분에 대한 합리적인 인수 비용을 검토할 계획이다. 원활한 계약 체결을 위해 회계·법률 전문가의 실사·자문도 활용하기로 했다. 용역 기간은 착수 이후 6개월이다.

한전 관계자는 "현재 자유총연맹에 의사를 확인 중인 상황이며 인수가 확정된 것은 아니다"라며 "이번 용역은 인수 상황을 가정하고 원활한 작업을 추진하기 위해 진행되는 것"이라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