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3 07:55 (수)
나경원 "6층 시장실, 성폭력 대책 부서로…사무실 벽, 유리로"
나경원 "6층 시장실, 성폭력 대책 부서로…사무실 벽, 유리로"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2 15: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서진 기자 =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한 나경원 전 의원이 22일 "저는 6층 시장실을 쓰지 않겠다. 시민과 더 가까운 곳, 더 투명한 곳에서 일하겠다"며 "6층 시장실은 서울시 성폭력 대책 담당 부서 사무실로 쓰겠다"고 전했다.

나 전 의원은 이날 오전 서울시청 앞 광장을 찾아 "다시는, 절대 성범죄가 있어서는 안 된다는 독한 의지를 바로 6층에 아로새기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무려 3명의 민주당 소속 광역단체장이 파렴치한 성범죄를 저질렀다. 틈만 나면 인권, 평등을 외치며 자신을 공정과 정의로 포장한 운동권 기득권의 이중성과 민낯이 드러난 것"이라며 "서울시청 모든 고위공무원의 사무실 벽을 유리로 바꾸겠다. 그 누구도 견제와 감시로부터 완전히 숨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아동학대 방지, 성폭력 및 가정폭력 근절, 양육 지원에 대한 정책 구상도 설명했다.

나 전 의원은 "사법경찰이 직접 아동학대 의심 현장에 출동해 즉각적인 조사를 하도록 하겠다"며 "우리 아이들의 정신 건강도 꼼꼼히 돌봐야 한다. 생후 18개월부터 71개월까지 실시하는 영유아 건강검진에 심리상담을 포함하겠다"고 밝혔다.

또 "시장으로부터 완전히 독립된 '서울시 고위공직자 전담 성범죄 신고센터'를 설립, 운영하겠다"며 " 그 어떤 권력도, 권한도 성범죄를 덮고 피해자의 입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 했다.

그 밖에도 ▲여성안심주택 인증제 도입 ▲만 0세~5세 월 20만원 양육수당 ▲서울형 아이돌보미 서비스 ▲서울 보육 어시스턴트 신설 등을 제안했다.

마지막으로 "여성 나경원, 엄마 나경원이기에 할 수 있는 일"이라며 "아픔 없는 서울, 나경원이 섬세하게 챙겨가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