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2 14:35 (화)
캠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등 뉴노멀 선도 추진
캠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 등 뉴노멀 선도 추진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6 16: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효령 기자 = 한국자산관리공사(캠코)는 26일 부산국제금융센터(BIFC) 47층 대회의실에서 '2021년도 제1차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코로나 위기극복 위원회(이하 위원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위원회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과 코로나 위기극복을 위한 작년 추진 성과와 올해 계획을 점검하고, '뉴노멀 선도 공기업 전환'을 위한 주요사업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추진 세부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열렸다.

캠코는 한국판 뉴딜 성과창출을 위해 2025년까지 4700억원 투자, 일자리 4000개 창출, 274개 기업 창업·재정 지원을 목표로 세웠다. 이를 위해 부산 청년창업허브 조성, 국·공유지 개발 제로에너지·스마트 빌딩 선도, 온비드 공공데이터 활용 비즈니스 모델 개발 지원 등 세부과제를 추진 중이다.

올해 캠코는 그린리모델링을 추진하고 있는 '부산 청년창업허브 조성'을 위해 지난해 확보한 국비 예산 45억원에 더해, 캠코 자체 예산 20억원을 추가 투입해 연내에 준공·개관한다는 계획이다.

또 위원회에서는 올해 '뉴노멀 선도 공기업 추진계획' 주요과제로 ▲리모트 워크, 오피스·공간 혁신 등 일하는 방식 변화 ▲소상공인·중소기업 임대료 인하 ▲코로나19 피해지역 민생안정 지원 확대 등을 선정했다.

저탄소 친환경 정책강화와 기업의 사회적 책임성 강화 등에 따라 '주요사업 ESG 전환' 과제를 추가했다. 물납법인 ESG점검 기준 수립, DIP 금융(회생절차 기업에 대해 운전자금 등 신규자금을 지원하는 금융) 지원 ESG 기준 도입·강화 등 계획을 확장해 추진한다.

문성유 캠코 사장은 "한국판 뉴딜 정책지원과 '주요사업 ESG 전환' 등을 통해 포스트 코로나를 선도해 갈 것"이라며 "계획이나 전략 수립보다는 그것을 실행하고 실천해 가는데 전사적 역량을 더 집중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now@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