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4 02:05 (목)
경기 포천·파주·이천·안성서 고병원성 AI 무더기 확진
경기 포천·파주·이천·안성서 고병원성 AI 무더기 확진
  • 바른경제
  • 승인 2021.01.27 20:4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재 기자 = 조류인플루엔자(AI)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는 경기 지역에서 고병원성 AI(H5N8형) 4건에 대한 확진 판정을 내렸다고 27일 밝혔다.

중수본은 이날 경기 지역 가금농장들로부터 의심 신고를 받고 정밀 검사를 진행했다.

해당 농장은 경기 포천 산란계 농장(3만9000마리), 경기 파주 산란계 농장(13만7000마리), 경기 이천 육용종계 농장(2만4000마리), 경기 안성 육용종계 농장(1만9000마리) 등이다.

중수본은 강화된 방역 조치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발생농장 반경 3㎞ 내 사육 가금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시행하고, 반경 10㎞ 내 가금농장에는 30일간 이동 제한 및 AI 일제검사 조치가 취해진다.

또한 경기 포천·파주·이천·안성의 모든 가금농장은 7일간 이동이 제한된다.

중수본 관계자는 "농장주의 기본 방역수칙 준수가 무엇보다 중요한 상황"이라며 "생석회 도포, 농장 마당 청소·소독, 장화 갈아신기, 축사 내부 소독 등을 매일 철저히 실천해야 한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