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3-05 13:55 (금)
김정은, 올해 경제계획 신랄 비판…노동당 전원회의 종료
김정은, 올해 경제계획 신랄 비판…노동당 전원회의 종료
  • 바른경제
  • 승인 2021.02.12 07:5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현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지난 8~11일 열린 당 전원회의에서 올해 경제계획에 나타난 문제점을 신랄히 비판하고 당 경제부장을 교체했다.

조선중앙통신은 12일 "당 중앙위원회 제8기 제2차 전원회의가 2월8일부터 11일까지 진행됐다"며 "(김 총비서가) 여러 부문의 사업을 신랄히 비판했다"고 밝혔다.

김 총비서는 "어떤 부문의 계획은 현실 가능성도 없이 주관적으로 높여놓고, 어떤 부문들에서는 정비·보강의 미명하에 능히 할 수 있고 반드시 해야 할 것도 계획을 낮추 세우는 폐단들이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경제 분야별로 올해 사업계획의 문제점을 질타했다. 농업 부문에 대해서는 "농사 조건이 불리하고 국가적으로 영농 자재를 원만히 보장하기 어려운 현 상태를 전혀 고려함이 없이 5개년 계획의 첫 해부터 알곡 생산목표를 주관적으로 높이 세워놓아 관료주의와 허풍을 피할 수 없게 했다"고 지적했다.

전력 부문과 관련해서는 "지금 금속, 화학, 기계공업 부문의 주요 공장, 기업소들과 전국의 지방산업공장들, 농업부문에서는 전기를 조금이라도 더 보장해줄 것을 애타게 요구하고 있으며 탄광, 광산들에서도 전기가 보장되지 않아 생산이 중지되는 애로들이 존재하고 있다"며 "현실이 이러함에도 올해 전력 생산계획을 현재의 생산 수준보다 낮게 세웠다"고 비판했다.

또 건설 부문에서 "자재와 노력 보장을 구실로 평양시 살림집 건설계획을 당 대회에서 결정한 목표보다 낮게 세웠다"며 "이것은 경제부문 일꾼(간부)들이 조건과 환경을 걸고 숨 고르기를 하면서 흉내나 내려는 보신과 패배주의의 씨앗"이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살림집 건설은 인민들에게 안정되고 문명한 생활을 제공해주기 위한 중요한 사업이며 당 대회의 권위를 보위하기 위한 정치적 문제"라면서 "당중앙은 올해 평양시에 1만 세대의 살림집을 무조건 건설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경제사업에서 특수기관들의 사리사욕 챙기기를 좌시하지 않겠다는 뜻도 분명히 했다.

김 총비서는 "국가와 인민의 이익을 침해하고 당의 결정 지시 집행을 태공하는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 현상을 더이상 그대로 둘 수 없으며 당권, 법권, 군권을 발동해 단호히 쳐갈겨야 한다"고 지시했다.

이어 "단위 특수화와 본위주의를 쓸어버리기 위한 전쟁에서 모든 당 조직들과 정치기관들, 국가기관들과 전체 인민들이 주체가 될 것"을 주문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올해 경제사업 계획의 문제점이 조목조목 비판된 가운데 당 경제부장이 김두일에서 오수용으로 교체됐다. 8차 당 대회 이후 1달 만에 경제 책임자를 바꿔 경고의 목소리를 높인 것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fin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