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6:30 (금)
與, 불법 사찰 전면전…박형준에 황교안까지 전선 확대
與, 불법 사찰 전면전…박형준에 황교안까지 전선 확대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3 17: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한주홍 윤해리 기자 = 국정원 불법 사찰 의혹 진상규명 전면전에 나선 더불어민주당이 23일 이명박(MB) 정부 시절 정무수석이었던 박형준 국민의힘 부산시장 예비후보에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총리였던 황교안 전 자유한국당(현 국민의힘) 대표까지 사찰 개입 의혹 전선을 확대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민주당 원내대책회의에서 "MB 국정원에서 생산된 사찰보고서가 민정수석실, 정무수석실, 국무총리실로 배포된 흔적이 발견됐고, 박근혜 정부 시절 생산한 사찰 내용도 담긴 것으로 드러났다"며 "독재의 경계를 넘어선 불법행위가 드러난 이상 이명박·박근혜 청와대와 국정원이 자행한 민주주의 파괴행위를 철저히 규명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 원내대표는 "(MB 정무수석실이) 사찰문건의 배포처로 확인된 만큼 박형준 당시 정무수석을 비롯한 관련자들은 보고받은 사찰 문건의 내용, 목적, 역할을 분명히 소명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강선우 대변인은 서면 논평을 내고 "박 예비후보는 '금시초문'이라며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에 대한 연루 가능성을 전면 부정하고 나섰다. 하지만 어제 국정원 보고에 따르면 당시 정무수석이었던 박 예비후보의 개입 의혹을 더는 부정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이어 "청와대 정무수석은 국정 현안 전반을 주도하며 당정을 움직이는 자리입니다. 지금 박 후보의 부정이 사실이라면 스스로 무능한 '허수아비 정무수석'이었음을 고백한 것이고, 사실이 아니라면 닳고 닳은 '천하의 거짓말쟁이'인 셈"이라고 꼬집었다.

민주당은 오는 24일 의원총회를 열고 불법 사찰 의혹 진상규명을 위한대응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18·19대 국회에서 불법 사찰 피해가 의심되는 당사자를 중심으로 집단 정보공개를 청구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나아가 MB 정부에 이어 박근혜 정부에서도 불법 사찰이 이어졌을 가능성을 높게 보고, 당시 총리로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맡았던 황 전 대표가 관련 보고를 받았을 것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국회 정보위원장인 김경협 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어제는 정보공개를 신청한 신청자들의 요구에 따라서 (국정원이) 자료를 검색한 결과 박근혜 정부 시절 신상정보 자료도 나오고 있다고 했다"며 "박근혜 정부 때까지 사찰이 계속됐음을 확인하고 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사찰 정보의 보고처로 명시돼 있는 것은 민정수석, 정무수석, 대통령비서실장이고 국무총리가 보고처로 돼 있는 자료도 있었다"며 "이것은 (황교안) 국무총리가 권한대행인 시절에 보고한 게 아닌가라고 보여진다"고 했다.

전날 국정원은 국회 정보위에서 서버에 보관된 불법사찰 문건이 약 20만건이라고 보고했다고 한다. 다만 이는 MB 정부 불법사찰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며 박정희 정부 이후 생산된 불법사찰 문건을 포괄한 것으로 보인다. 김 위원장은 이를 토대로 국정원의 사찰 대상자가 2만명 정도일 것으로 추산했다.

김 위원장은 "국정원 표현대로 하면 '비정상적 신상정보 수집 문건'의 수는 약 20만 건 정도로 추정한다"며 "지금까지 (불법사찰) 당사자에 제공된 문건 수를 보면 1인당 신상정보 문건 수가 적게는 3~4건에서 많게는 10여 건까지 나오고 있다. 1인당 평균 10건 정도로 추정해 본다면 사찰 대상자 수가 2만명을 넘는 것으로 추정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hong@newsis.com,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