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2-26 15:15 (금)
우상호 "여야 정당 대표·재보선 후보들 먼저 백신 맞자"
우상호 "여야 정당 대표·재보선 후보들 먼저 백신 맞자"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3 20:0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미영 기자 = 서울시장 보궐선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예비후보는 23일 "여야 정당 대표들과 재보선 후보들이 솔선수범해 코로나 백신에 대한 불안감을 씻어줘야 한다"면서 이에 동의한다면 자신이 1호로 맞겠다고 했다.

우 후보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국민의힘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거론하며 "정부 비판의 재료 외에는 아무 것도 보지 못하는 청맹과니(눈은 멀쩡하나 앞을 보지 못하는 눈 또는 사람)란 말인가. 정녕 백신이 불안하다면 대통령에게 제안할 게 아니다"라면서 이같이 제안했다.

그는 "코로나 국난을 성공적으로 극복할 때는 조용히 있더니 3차 유행이 시작되니 백신 확보가 미흡하다고 난리치던 국민의 힘, 여기에 정부의 백신 확보 거짓말에 분노했다는 안철수 후보까지 가세해 합동으로 정부와 국민의 노력을 깎아내리기 바빴다"라고 비판했다.

이어 "재난지원금은 포퓰리즘이라고 비판, 거리두기는 비과학적이라고 비판, 확보한 백신은 안정성이 불안하다고 비판, 급기야 국만불안을 잠재우기 위해 국가수반인 대통령이 시험대로 먼저 맞으라는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다"며 여야 정당 대표와 후보들에 코로나 백신을 먼저 맞자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ypark@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