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8:00 (수)
화성, 제조업체 기숙사 외국인근로자 16명 확진
화성, 제조업체 기숙사 외국인근로자 16명 확진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5 15: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숭환 기자 = 경기 화성시의 중소제조업체에 근무하는 외국인 근로자 16명이 25일 코로나19 확진판정을 받았다.

직원 41명 중 28명이 외국인인 업체다.

최근 이곳에서 일용직으로 일한 외국인근로자 2명이 안산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은 뒤 지난 23일 확진판정을 받자 전 직원을 검사했고, 16명이 양성판정을 받았다.

나머지 12명은 음성으로 나왔다. 처음 확진판정을 받은 외국인 근로자 2명의 감염경로는 아직 확인중이다.

외국인 근로자들은 이 업체 기숙사에서 1~3명씩 생활해 왔다.

시 방역당국은 해당 업체 및 기숙사를 긴급방역하는 한편 화성시상공회의소를 통해 외국인 근로자들의 전수검사 및 이직 제한 등을 요청키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newswith01@newsis.com

 

[화성=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