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4 02:50 (토)
최종건, 신임 호주대사와 면담…지역·국제무대 협력 논의
최종건, 신임 호주대사와 면담…지역·국제무대 협력 논의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5 21: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현 기자 = 최종건 외교부 제1차관은 25일 캐서린 제인 레이퍼 주한 호주대사와 면담하고, 양국 관계와 다자분야 협력, 지역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고 외교부가 밝혔다.

양측은 1961년 수교 이후 외교·안보, 경제, 문화 등 분야에서 소중한 파트너로 발전해 왔음을 평가하고, 올해 수교 60주년을 맞아 우호·협력 관계를 심화·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최 차관은 코로나19 상황에서 필요한 방역 조치는 취하면서도 양국 간 경제 및 인적 교류 정상화를 기대한다고 했다.

양측은 민주주의·시장경제 등 기본 가치를 공유하는 역내 대표적 유사 입장국이자 믹타(MIKTA) 등 다자협의체를 통해 협력해온 중견국으로서 다양한 지역 및 국제무대에서 긴밀히 소통하고 공조할 필요가 있다는 데 공감했다.

양측은 이날 한-호주 아세안 정책대화가 처음 개최된 것을 평가하고, 우리의 신남방정책과 호주의 인도·태평양전략 간 공조 가능성을 지속적으로 모색해 나가기로 했다.

한편 양측은 미얀마 내 정치적 상황에 대한 우려를 공유하고, 민주적·평화적 해결 및 구금된 인사들의 석방을 위해 국제사회와 적극 협력해나가기로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