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9:40 (금)
스마트 주차장 찾은 산업차관 "규제 샌드박스 결실"
스마트 주차장 찾은 산업차관 "규제 샌드박스 결실"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06:0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재 기자 = 박진규 산업통상자원부 차관은 26일 "스마트 주차 로봇은 디지털 전환과 규제 샌드박스가 만나 창출한 결실"이라고 말했다.

박 차관은 이날 오전 경기도 부천 계남고가 인근 스마트 주차장 개소식 현장을 방문해 이같이 밝혔다.

앞서 마로로봇테크는 일정 기간 규제를 없애주는 규제 샌드박스 제도를 통해 지난해 10월 'QR코드 활용 스마트 주차 로봇' 사업에 대한 실증특례를 승인받은 바 있다.

이 스마트 주차장에서 사용되는 주차 로봇은 인공지능(AI)과 로봇 기술을 접목해 스스로 차량을 지정된 장소에 주차할 수 있도록 개발됐다.

산업부는 "주차 로봇을 활용하면 같은 면적에서도 주차 가능 대수가 30% 이상 증가한다"며 "도심 주차 공간 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점에서 산업 디지털 전환의 대표 사례"라고 평가했다.

마로로봇테크는 주차 로봇의 안전성 등을 검증하기 위해 부천 원미경찰서 직원 차량을 대상으로 운영한 이후 스마트 주차장을 개방할 예정이다.

이후에는 부평 먹거리 타운 인근으로 실증 구역을 확대한다는 방침이다.

박 차관은 "앞으로 결성될 디지털 전환 연대를 통해 발굴되는 과제 관련 규제도 샌드박스와 연계해 신속히 해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국회와 함께 '산업 디지털 전환 촉진법'을 조속히 제정해 민간의 디지털 전환 활동을 체계적으로 지원하겠다"며 "산업 데이터에 대한 권리 규범을 제시해 기업의 산업 데이터 활용 불확실성을 줄이겠다"고 덧붙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russa@newsis.com

 

[세종=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