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08:25 (목)
KPMG 아이디어톤 우승팀, '자동 북마크 기술' 선봬
KPMG 아이디어톤 우승팀, '자동 북마크 기술' 선봬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08:5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병화 기자 = 삼정KPMG가 대학생을 대상으로 개최한 '2021년 KPMG 아이디어톤(Ideathon)'에서 성균관대와 부산대 학생으로 구성된 고봉밥팀이 우승했다고 26일 밝혔다.

KPMG 아이디어톤은 STEM(과학·기술·공학·수학), 경영·경제를 전공하는 대학생들이 머신러닝과 데이터과학, 자동화, API(응용프로그램 인터페이스) 등 인공지능 중심의 아이디어로 기업의 문제를 해결하고 비즈니스 효율성을 높이는 프로그래밍 개발 대회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13개팀 총 69명의 대학생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을 극복하거나 활용할 수 있는 인공지능기술 솔루션을 주제로 아이디어 경쟁을 벌였다.

우승을 차지한 고봉밥팀은 영상을 다시 재생하지 않고도 시청을 원하는 부분의 선택적 강의 재학습이 가능하도록 하는 자동 북마크 생성과 질의응답 인공지능(AI) 챗봇 개발로 온라인 학습이 주는 불편함과 비효율성을 개선하고 편리성을 극대화해 코로나19로 심화되는 교육격차에 대한 사회적 문제 해결방안을 제시했다.

준우승한 ybigta팀(연세대)은 이미지, 음성, 텍스트 데이터를 AI기술을 활용해 추출 및 분석하고 이를 통해 사용자의 감정 상태를 측정해 '코로나 블루'를 극복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선보였다.

3등은 인공지능 안면인식을 통한 마스크 미착용 인원 판별 서비스로 대중 방역의 사회적, 경제적 비용을 감소할 수 있는 아이디어를 제안한 PinkCow Lab팀(연세대)이 선정됐다.

우승팀에는 1000만원의 상금과 함께 삼정KPMG 라이트하우스의 인턴십 기회가 주어지며 준우승팀과 3위팀에는 500만원과 300만원이 차등 수여된다.

국내 대회 우승팀은 글로벌 KPMG가 주관하는 국제 결선인 'KPMG 아이디에이션 챌린지(KIC)'에 참가 자격을 갖는다. 오는 4월 개최되는 KIC에는 한국과 중국, 스위스, 호주 등 16개국의 우승팀들이 치열한 아이디어 경합을 펼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