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20:45 (금)
육군 신속대응사단, 공중강습훈련…대테러 작전 연습
육군 신속대응사단, 공중강습훈련…대테러 작전 연습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09:1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로 기자 = 육군2신속대응사단이 공중강습작전 훈련을 실시하는 등 한국형 다영역 작전부대가 되기 위한 담금질을 시작했다.

국방일보에 따르면 육군2신속대응사단은 지난 24일 세종시 조치원에서부터 계룡대로 이르는 지역을 넘나들며 공중강습작전을 펼쳤다고 26일 밝혔다.

사단은 지상작전부대와 항공지원부대의 협동작전 능력을 강화하고 신속한 공중강습능력을 키우기 위해 이번 훈련을 계획했다.

신속대응사단은 평시 후방 지역에서 대테러 작전부대 임무를 수행한다. 테러 상황이 발생하면 해당 지역을 맡은 여단은 대테러 특수임무부대 역할을 수행한다.

사단은 국가 대테러부대로서 효과적인 임무 수행을 위해 특수임무대를 간부 중심으로 편성됐다. 상황이 발생해 대테러 초기대응팀이 테러 원점 외곽을 봉쇄하면 특수임무대가 작전을 조기에 종결한다. 사단은 이런 능력을 갖추기 위해 대테러 장비·물자를 보강할 계획이다.

비전통적 위협 상황에서 피해 복구와 지역 안정화를 지원하는 것도 신속대응사단의 평시 주요 임무다. 신속대응사단은 감염병이나 재난 등 상황이 발생할 때 초기대응·지원부대로 투입된다. 코로나19와 같은 대규모 전염병이 발생할 경우 방역 지원은 물론 의약품 수송, 경계·통제소 운용 지원 등도 함께 진행한다.

이 밖에 사단은 국지도발작전 시 초기 대응·증원전력으로 운용된다. 이를 통해 한국형 다영역 작전부대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시에는 기계화부대의 작전 수행 여건 조성을 위한 임무를 수행한다.

앞으로 사단은 대테러, 공중기동훈련(공수·공중강습) 등 교육훈련을 하는 한편 기동·화력·통신장비 등 전력보강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훈련에 참가한 김승재 소령은 "어떤 임무라도 완수할 수 있도록 실전적인 훈련에 매진할 것"이라며 "대한민국 최초로 창설된 신속대응사단의 일원이라는 자부심을 갖고 부대와 부대원 모두 최상의 전투력을 유지해 나가겠다는 각오"라고 밝혔다.

신희현(소장) 사단장은 "창설 부대로서 미흡한 부분을 조기에 개선해 부대를 안정적으로 운영할 것"이라며 "전·평시 부여된 임무를 완수하기 위해 교육훈련에 매진하는 등 사단을 육군 최정예 부대로 만들어 나가기 위해 모든 힘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