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09:05 (목)
안철수 "전국민 위로금 맞지 않아…피해계층 집중 지원"
안철수 "전국민 위로금 맞지 않아…피해계층 집중 지원"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09:3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광호 기자 =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이 코로나19 종식 이후 전국민 위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전국민에게 위로금을 준다는 것 자체가 맞지 않다"고 했다.

안 대표는 이날 오전 YTN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소상공인, 자영업자 등 피해계층에게 집중 (지원)하는 게 원칙이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위로금을 코로나 종식 이후에 지급하겠다고 했는데 코로나 종식이 언제로 예상되는지부터 말해야 한다"며 "우리나라는 코로나 종식이 내년 중반은 넘어야 된다는 보고가 나온다. 이것부터 밝혀야 하고 코로나 종식 이후에도 피해 계층에 집중 지원하는 게 옳다는 입장"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돈이 무한정 있으면 모든 사람이 받으면 저도 좋다"면서도 "국가 재원이 한계가 있고 지금도 재난 지원금을 재정에 포함시키지만 국민 세금으로 충당되는 게 아니고 국채를 발행해서 전부 빚으로 지급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이날부터 접종을 시작하는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정부에 요구하고 싶은 게 몇 월에 어떤 종류의 백신이 얼마나 오고 또 어떤 사람이 맞을 수 있는지다. 내가 언제 맞을 수 있는지 각 국민에 알려야 계획을 세울 수 있지 않겠나"라며 "어떤 사이트를 만들어서 내 이름이나 주민번호 개인인증을 받으면 언제 접종이 가능한 지 알려줘야 한다"고 제안했다.

더불어민주당이 추진 중인 금고형 이상의 강력범죄를 저지른 의사의 면허를 취소하는 내용의 의료법 개정안 처리에 대해서는 "의료법 개정 취지에는 찬성한다"면서도 "다른 전문가와 의사의 형평성이 맞아야하는 건 분명한 원칙이다. 그런데 코로나 상황에서 의사들의 반발과 사회적 갈등을 부추기면 국정실패와 무능 물타기라는 의구심을 표한 것이다. 통과를 시키되 그 과정에서 여러 우려점을 대한의사협회와 제대로 소통해서 처리했으면 좋겠다"고 했다.

전날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과의 토론에서 소통 능력 논란이 제기된 것에 대해서는 "저 뿐만 아니라 모든 정치 리더가 풀어야할 숙제"라며 "몸이 하나인데 대화하고픈 분들은 너무 많다. 이미 오래전부터 메신저로 소통방을 만들고 방문이 항상 열려있다"고 강조했다.

토론에 약하다는 평가에 대해서는 "어제 토론을 보신 분들은 그런 선입관을 많이 씻었을 것"이라며 "중요한건 진정성. 문제해결 능력이다. 시민들은 말 잘하는 해설사 말고 해결사 시장을 뽑을 것이다. 그럼 제가 적임자"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oonli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