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21:20 (금)
설훈 "가덕신공항 추진, 국토부가 반대한다고 안 하나"
설훈 "가덕신공항 추진, 국토부가 반대한다고 안 하나"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0:1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윤해리 기자 = 더불어민주당 설훈 의원은 26일 국토교통부가 28조원의 국비 소요 등을 이유로 가덕신공항 추진에 난색을 표했던 것에 대해 "국토부 일부 사람들이 반대하기 위해 내놓은 논리였다"며 "어제 대통령이 부산에 내려가서 정부 정책으로 가야 한다는 상황 정리를 하고 온 것"이라고 말했다.

설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새아침' 인터뷰에 출연해 "가덕신공항은 부산 시민들의 숙원 사업이다. 국토부가 반대한다고 안 하는 것은 이치에 안 맞다"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가덕신공항은 국제공항으로 국제선만 들어오도록 돼 있다. 8조 정도 들지 28조는 가당치 않은 얘기"라며 "안전상 문제는 논할 필요가 없다. 바다에 설치하는 데 무슨 문제가 되겠나. 가덕대교가 문제라 하는데, 높이가 얼마나 되겠냐"고 반박했다.

앞서 국토부는 국토위 소속 여야 의원들에게 가덕신공항 사업비 추계 등이 포함된 보고서를 제출해 신공항 건설에 7조5000억원이 들 것이라는 당초 부산시의 추계와 달리 최대 28조6000억원이 소요될 수 있다고 추산하며, 예비타당성(예타) 조사 면제에 대해서도 우려를 표한 바 있다.

설 의원은 이 같은 국토부의 우려를 불식시키며, 이날 오후 열리는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신공항 특별법 통과를 확신했다. 그는 "여야 합의가 돼 법사위를 거쳤다. 야당도 반대하는 입장이 아니기 때문에 본회의에서 통과가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이 시장 보궐 선거를 앞둔 선거 개입이라는 야당의 주장에 대해선 "2년 전 제가 최고위원으로 있을 때 부산에서 당정회의를 하고, 가덕신공항 얘기를 했었다. 당시 보궐선거가 있을 것이라고는 생각도 안 했다"며 "선거와 상관없다. 다극체제로 국가 발전을 하기 위한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bright@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