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9:20 (금)
캐리어에어컨, '더현대 서울'에 최고급 와인셀러‧공기청정기 입점
캐리어에어컨, '더현대 서울'에 최고급 와인셀러‧공기청정기 입점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3:0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희정 기자 = 캐리어에어컨은 26일 개점하는 서울 최대 규모 백화점 ‘더현대 서울’에 입점한다.

캐리어에어컨은 ‘더현대 서울’ 5층에 위치한 ‘라이프비’ 매장에서 유로까브 프로페셔널의 최고급 와인셀러 라인과 119년의 공기 케어 전문 노하우를 가진 공기청정기를 선보인다.

’유로까브 프로페셔널(EuroCave Professional)’은 와인 보존에 대한 철학과 장인정신을 바탕으로 탄생한 프랑스 정통 와인셀러로 1976년 와인셀러를 처음으로 세상에 소개한 브랜드다. 오직 프랑스에서만 디자인되고 제조됨을 보증하는 ‘오리진 프랑스(Origin France)’ 인증을 받았으며, 현재 전 세계 와인 애호가와 소믈리에, 파인다이닝과 호텔로부터 인정받고 있다.

‘유로까브 프로페셔널’은 정밀한 온도제어와 최적의 습도(50~80%) 유지가 가능하다. 뛰어난 필터로 정화된 공기 순환 및 습도 유지 시스템이 적용돼 와인의 장기 보관 시에도 깊은 향을 보존해 준다.

캐리어에어컨이 선보이는 ‘유로까브 프로페셔널 테타테(Eurocave Professional Tête à Tête)’의 테타테(Tête à Tête)는 프랑스어로 ‘둘만의 사담’이라는 뜻으로 아주 프라이빗하고 럭셔리한 모임을 의미한다. 이 제품은 국내 가정용 와인셀러 중 유일하게 오픈된 와인의 맛과 향을 온전히 보존 할 수 있는 ‘산화 방지 공기 추출 시스템’을 적용했다. 오픈된 와인의 맛과 향기를 진공상태로 최대 10일 동안 완벽하게 보존하는 시스템이다.

또한 소형 와인셀러 최초로 적용된 ‘유로까브 프로페셔널 테타테’의 ‘멀티 온도 제어(상하 온도 제어)’ 기능은 제품 상단과 하단의 온도차를 최대 10도까지 설정할 수 있다. 12병 용량의 소형 와인셀러임에도 화이트와인과 레드와인의 특성에 맞는 적정 보관 온도에 맞춰 다양한 와인 종류를 한 와인셀러에 모두 보관할 수 있다. 이밖에 와인의 화학 반응을 일으키는 UV 광선을 97% 차단하는 특수 글래스도어를 적용, 와인의 산화를 방지해 준다.

‘와인의 예술’이라는 의미를 가진 프랑스 정통 와인셀러 브랜드 ‘아르떼비노’는 이름처럼 예술에 가까운 완벽한 와인 보존을 실현한다. 오직 프랑스에서만 디자인되고 제조되는 브랜드로, 시간을 초월한 최적의 와인 보관 솔루션으로서 와인의 풍미를 극대화한다. 안정적인 온도와 습도로 와인의 맛과 풍미를 그대로 유지하는 것은 물론, 내부 공기 순환 시스템을 적용해 코르크 손상을 막고 와인 향을 유지한다. 진동을 최소화하는 구조로 설계됐으며, 최대 151병을 보관할 수 있는 선반을 탑재했다.

캐리어에어컨은 ‘더현대 서울’에서 최대 132㎡(40평) 공간의 초미세먼지는 물론 냄새까지 억제하는 ‘캐리어 클라윈드 중대형 공기청정기’를 선보인다.

이 제품은 ▲프리필터 ▲초미세먼지 집진필터 ▲탈취필터를 제품의 양 전면부에 듀얼로 적용해 슬림한 디자인임에도 보다 넓은 면적의 공기를 빈틈없이 청정해준다. 슬림한 사이즈와 넓은 면적의 공기청정 기능을 갖춰 가정, 학교, 사무실, 카페, 병원 등 다양한 장소에서 사용할 수 있다.

사용자가 실내 공기 질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스마트 공기질 모니터링’ 시스템도 적용됐다. 실내 먼지 농도와 가스(냄새) 농도를 기준으로 공기 오염도에 따라 4단계 색상으로 종합 청정도를 표시해 준다. ‘필터 수명’이 표시돼 필터 교체 시기를 확인 할 수 있으며, ‘무빙 히든 휠’이 적용돼 어느 공간이든 편리한 이동이 가능하다.

캐리어에어컨 관계자는 “캐리어에어컨은 세계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기반으로 소비자의 니즈를 제품에 적용해 차별성과 경쟁력을 높여가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소비자가 이전과는 다른 최상의 제품을 경험하는데 있어 ‘더현대 서울’ 매장이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