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4 03:35 (토)
김승남 의원 "4차 재난지원금 농민도 포함해야"
김승남 의원 "4차 재난지원금 농민도 포함해야"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3:2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맹대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김승남 의원은 26일 “코로나19로 농식품 분야에 현저한 피해가 있는 품목과 생산농가가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는 포함돼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의원에 따르면 코로나19로 결혼·입학·졸업식 등 각종 행사와 모임이 금지되면서 화환·꽃다발 등 소비가 대폭 감소했다. 화훼 생산농가는 6824호로 평년대비 지난해 피해액만 283억원으로 추정된다.

또 등교 제한으로 개학 연기, 원격수업, 학교 밀집도 조정 등으로 급식률이 낮아지면서 급식용 친환경농산물 소비도 감소했다. 친환경농산물을 급식에 납품하는 계약 농가는 1만6500호이며 손실 규모만 522억원에 이른다.

주 소비처인 음식점 등의 영업제한으로 피해를 본 과수농가 중 겨울수박 농가는 사실상 가격이 반토막이 날 정도로 피해가 크다. 현재 겨울수박의 도매가격은 ㎏당 1124원으로 평년대비 52.9%, 전년대비 56.9% 하락했다.

김 의원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화훼농가 등 2만6721호에게 각 100만원씩 267억원 규모의 재난지원금이 지급돼야 한다고 당정에 건의했다”며 “이번 4차 재난지원금 대상에는 그동안 소외됐던 농업인들도 잘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dhnews@newsis.com

 

[무안=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