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08:40 (목)
靑 "文대통령 부산 방문, 보궐선거용 아니라 국가 대계"
靑 "文대통령 부산 방문, 보궐선거용 아니라 국가 대계"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4:5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은 안채원 기자 = 청와대는 26일 문재인 대통령의 부산 방문을 두고 야권에서 '4월 보궐선거용'이라는 비판이 쏟아진 데 대해 "선거용이 아니라 국가 대계"라고 반박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동남권 메가시티는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다.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사례가 다른 광역으로 퍼져나가면 우리가 꿈꾸던 다각화, 입체화된 국가 균형 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다. 이것은 전날 문 대통령이 페이스북에 직접 올리신 글"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김태년 원내대표 등 당·정·청 주요 인사들과 함께 부산을 찾아 '동남권 메가시티' 추진 전략 보고회를 가졌다.

이를 두고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이 부산시장 보궐선거를 앞두고 부산을 방문한 것은 선거 중립에 대한 최소한의 의지도 내팽개친 사건"이라고 비판했다.

앞서 강민석 대변인은 전날 출입기자단 메시지를 통해 "부산 방문은 보궐선거와 무관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소통 행보의 일환으로 오래 전에 결정된 행사"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신현수 민정수석의 향후 거취와 관련한 질문에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그 문제와 관련해 알려드릴 내용이 없다"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newkid@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