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21:15 (금)
한국-민주 양대노총 지도부 맞손…"최저임금 심의 공동대응"
한국-민주 양대노총 지도부 맞손…"최저임금 심의 공동대응"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5: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진아 기자 = 양대노총 지도부가 26일 다가올 최저임금 인상률 심의 과정 등 각종 의제에서 노동계가 상호 협력 관계를 구축해야 한다는 데 뜻을 같이 했다.

김동명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위원장과 양경수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회관에서 비공개 간담회를 진행했다.

양대노총 위원장의 공식 만남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사람은 지난달 중대재해처벌법 제정 촉구 단식 농성현장에서 처음 대면한 바 있다.

이날 만남은 지난달 임기를 시작한 민주노총 지도부가 한국노총 위원장을 예방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4차 산업혁명과 기후 위기, 코로나19 등 산업 구조 개편이 불가피한 시점에 노동의 개입력을 높이기 위한 양대노총의 논의와 협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양대노총이 힘을 합쳐서 노동자 민중의 문제를 풀어나가야 할 시점"이라며 "이견은 최소화하고 함께 할 수 있는 부분을 극대화해야 격변기를 노동자의 힘으로 헤쳐나갈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 역시 "파업, 투쟁, 사회적대화 등은 논쟁적 지점이지만 지금은 노동이 소외와 억압을 풀고 사회 중심으로 반드시 나아가야 할 때"라며 "자본과 정권은 항상 노동을 대상화하면서 관리하고 싶어하는데 절박한 노동 문제를 풀기 위해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힘을 모아야 한다"고 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정부와의 협상과 논의에서 전문적 정책역량을 발휘할 수 있도록 노동계에서도 역량을 키워내는 노력을 해야 한다"고 했다.

양대노총 지도부는 특히 다가올 최저임금 심의 과정에서 노동계가 공고히 협력해 공동 대응하기로 뜻을 모았다.

윤택근 민주노총 수석부위원장은 "최저임금 결정 과정은 그동안 공익위원에게 노동자들이 끌려가는 모양새였다"며 "이를 극복하기 위해 양 노총이 새로운 접근방식을 논의하고 함께 만들어가야 한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ummingbird@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