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08:05 (목)
"소화기 미설치 가장 많아" 대구 달서소방, 불량 소방시설 조치
"소화기 미설치 가장 많아" 대구 달서소방, 불량 소방시설 조치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6: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연 기자 = 대구 달서소방서가 지역 내 건물 불량 소방시설에 대해 조사한 결과 소화기 미설치가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달서소방서에 따르면 2021년 화재안전 정보조사를 실시했다. 내년까지 3년간 진행하며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잠시 중단됐다가 재개됐다.

이 조사는 현장대원이 재난현장에서 활용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함이다. 대상물에 대한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해 재난현장에서의 인명 구조와 화재 진압 관련 정보를 제공한다.

현재까지 지역 내 건물 중 74% 가량이 조사됐다. 건축물 1079개동 중 소방시설이 부적합한 344개동에 대해서는 조치를 마쳤다.

조사결과 소화기 미설치가 전체 불량의 67%로 가장 많았다. 건물 복도 내 설치율이 대부분 낮은 것으로 집계됐다고 소방서측은 설명했다.

피난구 유도등이 파손되거나 전원이 꺼지는 문제도 40%를 차지했다. 화재경보기 감지기 불량률도 30%였다.

올해는 나머지 건축물 1631개동에 대해 조사한다.

소방시설 유지 관리 적정 여부를 비롯해 ▲비상구 또는 소방시설 폐쇄 여부 ▲주변 도로 여건 등 인명구조 장애요인을 중점적으로 할 예정이다.

우상호 서장은 "재난현장에서의 정확한 자료제공과 국민이 화재로부터 안전한 공간 확보를 하도록 하기 위해 관계인의 적극적인 참여와 자발적인 개선이 중요하다"며 시민들의 적극적인 관심을 당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y@newsis.com

 

[대구=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