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20:45 (금)
"맞잡은 손마다, 걷는 걸음마다 동백꽃 피워야" 4·3특별법 통과 ‘환영’
"맞잡은 손마다, 걷는 걸음마다 동백꽃 피워야" 4·3특별법 통과 ‘환영’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7:4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영전 기자 = 제주 4·3사건 진상규명 및 희생자 명예회복에 관한 특별법 전부 개정법률안(제주4·3특별법)이 26일 국회를 통과하면서 각계에서 한목소리로 환영 입장을 밝혔다.

원희룡 제주지사와 좌남수 제주도의회 의장, 오임종 제주4·3유족회장, 송재호·오영훈·위성곤 등 제주지역 국회의원 3인은 이날 국회에서 공동 기자회견을 갖고 “제주4·3특별법 통과로 그동안 질곡의 삶을 살아 온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고 화해와 상생으로 가는 토대가 마련됐다”고 평가했다.

이들은 4·3특별법 통과를 위해 힘을 모은 여·야 정치권과 제주4·3 관련 단체, 학계 등에 감사의 뜻을 전하기도 했다.

이석문 제주교육감도 입장문을 내고 “제주4·3 당시 손가락이 가리키는 방향이 삶과 죽음을 좌우했다. 이제는 질곡의 손가락을 내려야 한다”며 “손잡고 되돌릴 수 없는 평화와 인권의 시대로 걸어가야 한다. 맞잡은 손마다, 걷는 걸음마다 동백꽃을 피워야 한다”고 전했다.

제주지역 정당들도 일제히 환영의 뜻을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제주도당은 “대한민국 현대사의 아픔으로 남아있는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새 지평을 열었다”며 “이번 제주4·3특별법 통과로 인간 존엄성에 대한 민주적 가치와 인도주의를 확립하는 소중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했다.

국민의힘 제주도당은 “제주4·3의 비극과 고통의 역사를 넘어 제주에 진정한 봄이 오기를 바라는 마음을 담아 제주4·3특별법 통과에 환영의 뜻을 표한다”면서도 “아직 정부에 의한 보상 의무화를 비롯해, 적지 않은 과제들이 새롭게 놓여있다”며 이에 대한 준비 작업에도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 제주도당은 “이번 제주4·3특별법 통과는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을 위해 진전된 것으로 제주4·3의 완전한 해결을 위한 새로운 시작점이 될 것이다”며 “이를 계기로 4·3의 제대로 된 이름을 찾고 대한민국 역사에서 제주4·3의 의미가 올바르게 정립될 때까지 끊임없이 노력해야 한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0jeoni@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