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20:50 (금)
원희룡 "김정은 심기 살피는 여당, 정말 살다살다…"
원희룡 "김정은 심기 살피는 여당, 정말 살다살다…"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17:2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강정만 기자 = 원희룡 제주지사가 여당 일각의 '한미연합훈련 연기론'을 놓고 '북한의 눈치를 살피는 것'이라고 해석하며 "김정은 위원장의 심기를 살피는 시간에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만에 하나의 일에 집중하시길 바란다"고 비판했다.

원 지사는 26일 오후 페이스북에 '김정은 위원장이 반발하니 한미연합훈련 연기하자는 여당'이라는 글을 올렸다.

"‘김정은 위원장이 직접 나서 반발하고 있다’며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연기하자고 한다"며 민주당과 열린민주당 소속 의원 35명을 거론한 후 "칼 든 사람이 반발하니 경찰 훈련을 중단하자는 말인데, 정말 살다살다 별소리를 다 듣게 된다"고 개탄했다.

이어 "여당 의원들은 한미연합훈련을 하지 않으면 북한이 긴장 완화 조치를 할 것이라고도 했다"며 "이분들은 그동안 핵무기 개발을 둘러싼 북한의 거짓말과 말바꾸기 등은 깡그리 잊어버린 듯하다. 기억력이 없는건가? 스톡홀름신드롬에 빠진건가?"라고 물었다.

그러면서 "한미연합훈련은 한미동맹을 유지하는 근간이며, 강력한 안보태세 확립을 통해 우리 국민의 생명을 지키기 위한 가장 기본적인 군사훈련"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심기를 살피는 시간에 국민들의 생명을 위협하는 만에 하나의 일에 집중하길 바란다"며 주문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jm@newsis.com

 

[제주=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