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3:50 (금)
송현경제연구소 재출범…한은 출신 대거 영입
송현경제연구소 재출범…한은 출신 대거 영입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20:3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현아 기자 = 송현경제연구소가 한국은행 출신 경제전문가를 주축으로 확대 재출범한다.

송현경제연구소는 다음달 2일부터 7개 본부 체제로 확대해 본격 활동에 들어간다고 26일 밝혔다. 연구소는 지난 2012년 한은 금융안정분석국장 출신인 정대영 소장이 1인 체제로 시작했다. 송현은 한은 본점이 자리잡은 곳의 옛 이름에서 따온 것이다.

연구소는 한은 출신 전문가들을 다수 영입해 거시경제본부, 금융경제본부, 금융산업본부, 디지털금융본부, 국제경제본부, 경영경제윤리본부, 대외협력본부 등 7개 본부 체제로 확대했다. 장광수 전 한은 조사국 동향분석팀장을 비롯해 이용희 전 커뮤니케이션 국장, 조정환 전 금융안정국장, 박이락 전 금융결제국장, 배재수 전 기획협력국장 등이 합류했다. 국내외 경제 상황과 금융시장 동향 분석, 전망, 주요 정책 현안에 대해 객관적이고 중립적인 대안을 적극 제시하는 등 다양한 활동을 해 나가겠다는 계획이다.

연구소는 "한은에서 중립적이고 객관적인 시각에서 경제 현실을 분석하고 대안을 제시하는 훈련을 받은 전문가들이 모여 만든 연구소"라며 "다양한 국내외 경제 현안 등에 대해 보고서를 발표하고 경제 교육 연수 등을 실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