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3:31 (금)
정의 "가덕신공항법 통과, 매표행위 전락…MB 4대강 재연"
정의 "가덕신공항법 통과, 매표행위 전락…MB 4대강 재연"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21: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주홍 기자 = 정의당은 26일 국회 본회의에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이 통과된 것과 관련해 "거대양당의 입법 야합으로 백년지대계 공항 건설을 1년 임기 부산시장 보궐선거의 매표행위로 전락시켰다"고 맹비난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본회의 후 논평을 내고 이같이 밝힌 뒤 "묻지도 따지지도 않은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통과는 입법권의 횡포이자 훼손이다. 명백한 입법농단"이라고 지적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이제 다가오는 대선 등에서 대형 국책사업을 미끼로 제2, 제3의 가덕도가 등장하지 않는다고 단언할 수 없는 상황이 됐다"며 "지역 숙원사업이라는 미명하에 거대양당의 '매표법안' 경쟁이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이로 인해 지역갈등 또한 예정된 것이나 다름 없다"며 "그 책임은 오롯이 거대양당이 져야 한다"고 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절차는 물론 사업성과 안전성, 환경 등을 무시한 최악의 대규모 토건사업인 MB정부 4대강 사업의 재연을 다시 보게 됐다"며 "늘 그랬듯 실패한 대규모 국책사업에 대해 국민은 준엄하게 그 책임을 반드시 물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