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4 02:05 (토)
"유럽의약품청, 3월 11일 J&J 코로나19 백신 승인 예정"
"유럽의약품청, 3월 11일 J&J 코로나19 백신 승인 예정"
  • 바른경제
  • 승인 2021.02.26 22:5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지예 기자 = 유럽의약품청(EMA)이 3월 초 미국 제약업체 존슨앤드존슨(J&J)이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승인할 것으로 보인다.

블룸버그통신은 26일(현지시간) 익명의 EU 관계자를 인용해 EMA가 다음달 11일 존슨앤드존슨 백신에 대한 승인을 권고할 예정이라고 보도했다. EMA는 유럽연합(EU)의 의약품 평가와 승인을 담당하는 기관이다.

EU 집행위원회는 존스앤드존슨 백신 보급을 4월 초 시작하면 2~3분기 백신 공급량을 크게 늘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은 자회사 얀센이 개발한 것으로, 평균 예방 효과는 66%다. 2차례 접종이 필요한 다른 백신들과 달리 한 번만 맞기 때문에 접종 속도를 높여줄 것으로 기대된다.

존슨앤드존슨 백신이 승인을 받으면 EU에서 사용 허가가 난 4번째 코로나19 백신이 된다.

EU는 미국 제약업체 화이자·독일 바이오엔테크, 미 제약사 모더나, 영국 옥스퍼드대학·아스트라제네카 등의 백신 3종을 승인하고 접종 중이다.

EU 집행위는 앞서 나온 백신들의 경우 EMA 사용 권고가 떨어지면 곧바로 최종 승인했다.

EU는 작년 12월 말부터 백신 접종을 시작했지만 전 세계적으로 공급 물량이 부족한 데다 준비가 미흡해 작업에 속도를 붙이지 못하고 있다.

미국은 식품의약국(FDA)이 26일 존슨앤드존슨 백신의 승인 권고 여부를 논의한다. 승인 시 화이자, 모더나에 이어 미국 내 3번째 코로나19 백신이 풀린다.
◎공감언론 뉴시스 ez@newsis.com

 

[런던=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