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4 03:05 (토)
아스트라제네카 접종한 요양병원 기저질환자 2명 사망
아스트라제네카 접종한 요양병원 기저질환자 2명 사망
  • 신진영 기자
  • 승인 2021.03.03 13:3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스트라제네카, AZ백신, 코로나19 백신, 백신

(바른경제뉴스=신진영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은 요양병원 기저질환자 2명이 사망한 것과 관련해 방역당국이 인과성 조사에 나섰다.

3일 질병관리청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금일(3일) 예방접종 후 사망했다고 신고된 사례에 대해 조사 중"이라며 "오후 브리핑 때 당시까지 조사된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방대본은 또 "사망 사례는 피해조사반을 개최해 인과성 평가를 실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

이날 처음 보고된 50대 사망자는 지난 2일 오전 입원 중인 경기 고양시 소재 한 요양병원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을 접종한 것으로 알려졌다
.

사망자는 접종 당일 오후에 심장 발작과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보였지만 응급조치를 받고 회복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다음날인 3일 오전에 다시 심장 발작이 나타나 응급조치를 받았지만 끝내 숨진 것으로 확인됐다
.

사망자는 심장 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

지난달 27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이후 이상반응을 보였다고 신고된 평택 소재 요양병원의 60대 남성도 이날 오전 사망했다
.

뇌혈관 질환을 가지고 있는 이 남성은 백신 접종 하루 뒤에 고열, 전신 통증 등의 이상증상을 보였다
.

이 사망자는 이후 진통제와 해열제 등을 처방받았지만 패혈증과 폐렴 등의 증상을 보여 이날 오전에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

앞서 경기도 보건당국은 의정부와 평택 소재 요양병원 두 곳에서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접종받은 50대 남성 1명과 60대 남성 1명이 접종 후 두통, 전신 무력감 등의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고 밝혔다
.

지난달 26일 코로나19 백신 접종 이후 중증 이상반응 사례가 신고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

의정부 소재 요양병원의 50대 남성 환자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을 받은 뒤 얼마 지나지 않아 두통, 전신 무력감 등의 증세가 나타났다. 이 남성은 고혈압, 당뇨 등 기저질환을 가지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