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9:35 (금)
금감원 노조 "윤석헌 사퇴하라…이틀 안에 결정" 요구
금감원 노조 "윤석헌 사퇴하라…이틀 안에 결정" 요구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3 14:2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은비 기자 = 금융감독원 노동조합이 채용 비리에 연루된 직원 승진에 반발해 윤석헌 금감원장의 자진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오창화 금감원 노조위원장은 3일 청와대 앞 분수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윤 원장에게 요구한다. 더 이상 금감원을 욕보이지 말고 자진 사퇴하기 바란다"고 밝혔다. 금감원이 윤 원장의 거취를 밝혀달라고 요구한 건 오는 5일까지다.

금감원 노조는 "이번 정기인사에서 윤 원장은 여러 건의 채용 비리에 가담한 김모 수석을 팀장으로 시켰다"며 "정작 김 팀장 등이 저지른 채용 비리로 발생한 손해에 대해서는 아직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채용 탈락자들이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으로 금감원이 1억2000만원을 지급했다는 게 노조 측 설명이다. 금감원 노조는 "금감원은 아직까지 구상권을 행사하지 않고 오히려 채용 비리 가담자를 승진시켰다"며 "잘못된 인사는 되돌릴 수 없으며, 윤 원장이 이번 인사 참사를 책임지는 방법은 사퇴뿐"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윤 원장이 재점화한 키코(KIKO) 사태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금감원 노조는 "(금감원 분쟁조정이) 2013년 대법원 판결과 같은 결론이라면 (피해자들은) 민법상 소멸시효가 완성되기 전에 소송을 제기해 벌써 손해배상금을 받았을 것"이라며 "윤 원장은 큰 소리를 쳐놓고 결과가 좋지 않으면 어디론가 사라져 버리는 무책임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청와대에 요청한다" 며 "(금감원장) 비관료 우선 원칙은 업무능력과 도덕성이 비슷할 때 적용해야지 깜냥도 안 되는 사람을 비관료라는 이유로 보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한편 금융정의연대·민달팽이유니온·민생경제연구소·참여연대경제금융센터·청년유니온도 이날 '채용비리 연루자 승진시킨 금감원 규탄한다' 제목의 공동성명을 발표했다.

이들 단체는 "금감원은 부당한 인사 조치를 즉각 취소하고 여전히 해결되지 않은 만연한 금융권 채용비리를 해결하는데 모범을 보일 것을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주장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ilverline@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