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2 08:00 (목)
윤석열 "검수완박땐 부패 판칠 것…헌법정신도 위배"
윤석열 "검수완박땐 부패 판칠 것…헌법정신도 위배"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3 14:18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재환 기자 = 윤석열 검찰총장이 여권의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히 박탈)은 "부패완판"이라고 비판했다.

윤 총장은 3일 오후 2시 대구시 수성구에 위치한 대구고검·지검에 도착해 취재진과 만나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여당이 추진하는 중대범죄수사청(수사청) 설치에 반대하는 취지가 무엇인가라는 물음에 "정치·경제·사회 제반에 있어서 부정부패에 강력히 대응하는 것은 국민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며 "국가와 정부의 헌법상 의무다"고 답했다.

이어 "지금 진행 중인 소위 검수완박은 부패를 판치게 하는 부패완판이다"면서 "헌법 정신에 크게 위배되고 국가와 정부에 헌법상 피해를 초래하는 것이다"고 장조했다.

만약 여당이 수사청 법안을 강행할 경우 총장직에서 물러날 것이냐는 질의에는 "지금은 그런 말씀을 드리기 어렵다"고 대답했다.

수사청 추진에 맞서 검사장회의 등을 소집할 의향이 있냐는 질문에는 "우리 검찰 내부에서 의견이 올라오면 검토를 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윤 총장을 겨냥해 '자중해야 한다'는 취지의 말을 한 것에 관해서는 "거기에 대해 할 말이 없다"고 전했다.

윤 총장은 이날 오후 4시부터 대구고검·지검 검사들과 간담회를 가진다.

이 자리에서 윤 총장은 수사청 설치 등 각종 현안과 관련해 검사들의 의견을 듣고 당부 사항을 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간담회를 마친 뒤에는 참석자들 일부와 만찬 자리가 예정돼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cheerleader@newsis.com

 

[대구=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