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9:50 (금)
울산 대학들 정원미달 속출, 학령인구 급감 본격화
울산 대학들 정원미달 속출, 학령인구 급감 본격화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3 14:17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미현 기자 = 울산지역 인구 감소와 유출로 학생이 급격히 줄어들면서 지역 대학들이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한 채 올해 입시를 마감했다.

울산대학교는 2021학년도 신입생 정원 2791명 중 2704명이 등록, 미충원 인원 87명이 발생해 등록률 96.9%를 기록했다. 2020학년도 등록률 99.5%(2742명 모집에 15명 부족)보다 큰 폭으로 하락한 수치다.

미충원 인원이 가장 많은 학부(과)는 음악학부로 정원 60명에 40명만 등록해 3분 1인 20명이 미달됐다. 이어 수학과(46명 중 32명), 물리학과(47명 중 39명), 산업경영공학부(76명 중 69명), 사회과학부 법학전공(53명 중 47명), 역사문화학과(41명 중 36명) 순으로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울산과학기술원(UNIST)도 올해 신입생 정원 400명 중 351명이 등록해 미충원 인원 49명 발생, 등록률이 87.7%에 그쳤다. UNST는 2014년 99.4%를 기록한 뒤 매년 감소해오다가 올해 처음으로 90% 아래로 떨어졌다.

상대적으로 취업률이 높은 지역 전문대들도 정원미달 사태를 피하지 못했다.

울산과학대학교는 2021학년도 신입생 정원 1640명 중 1526명이 등록해 93.1%의 등록률을 기록했다. 울산과학대는 2017학년도부터 2019학년도까지 등록률 100%를 기록했으나, 지난해 98.2%로 미달 사태를 빚은 뒤 올해는 결원 폭이 확대됐다.

춘해보건대학교도 올해 663명 모집에 616명이 등록, 등록률 92.9%로 전년도 97%에 비해 4.1%포인트 하락했다.

이러한 미충원 사태는 입학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등지로 유출이 지속되면서 향후 가속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울산의 올해 대입 수험생도 1만명 이하로 떨어졌다. 올해 고3 수험생은 9402명으로 지난해 1만71명에서 669명이 줄었다. 현재 고2 8550명, 고1은 8282명으로 점점 학령인구가 줄어드는 실정이다.

지역 대학교 관계자는 "계속되는 학령인구 감소와 수도권 선호 현상으로 지방대학들은 추가 합격시킬 인원이 부족한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며 "앞으로 이 같은 미충원 사태는 더욱 심각해질 것으로 예상돼 학교마다의 대비책이 절실한 상황이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rgeouskoo@newsis.com

 

[울산=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