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6:00 (수)
박영선, 캠프 비서실장에 이수진·천준호…대변인 고민정(종합)
박영선, 캠프 비서실장에 이수진·천준호…대변인 고민정(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4 16:1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형섭 기자 =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4일 캠프 비서실장에 민주당 이수진 의원(동작을)과 천준호 의원(강북갑)을 임명했다.

대변인에는 고민정 의원(광진을)을, 부대변인에는 황방열 전 오마이뉴스 정치부장을 각각 임명했다.

박 후보의 일정을 함께 할 수행실장은 강선우 의원(강서갑)이 맡있다.

대변인에 임명된 고 의원은 "누군가의 입이 된다는 것은 그 사람을 이해하고 신뢰하지 않으면 어려운 일"이라며 "제게 대변인의 시작은 2017년 문재인 대통령 후보였고 그는 우리의 자랑스런 대통령이 되셨다. 이번엔 그녀의 입이 되려 한다"고 소감을 전했다.

비서실장으로 일하게된 이 의원은 "(박 후보는) 동작구에 무인점포인 '스마트슈퍼 1호점'을 추진할 당시 반대가 있었음에도 '소상공인 디지털 전환이 답'이라는 소신을 가지고 뚝심있게 추진하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며 "이번 재보궐선거는 1000만 시민의 일상을 책임질 사람, 더 나은 서울을 만들 사람을 뽑는 중요한 선거인만큼 후보 비서실장으로서 선거 승리를 위해 궂은일을 마다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천 의원도 "코로나 이후 서울시에는 대전환이 필요하다. 이를 위해서 '일 잘 하는 시장', '시민에 말씀에 귀 기울이는 시장'을 뽑아야 한다"고 했다.

박 후보는 서울 지역 민주당 국회의원 41명과 지역위원장이 모두 참여하는 매머드급 선거대책위원회를 꾸린다는 구상이다. 구체적 인선 내용은 협의를 거쳐 순차적으로 발표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