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6:25 (수)
'최단 임기' 신현수 "여러 능력 부족…文 정부 성공 성원"
'최단 임기' 신현수 "여러 능력 부족…文 정부 성공 성원"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4 16:2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지은 기자 = 3개월 만에 직에서 물러나는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비서관이 4일 "여러 가지 능력이 부족해 이렇게 떠나게 됐다"며 "떠나가더라도 문재인 정부의 성공적인 마무리를 지켜보고 성원하겠다"는 소회를 밝혔다.

신 수석은 이날 오후 춘추관을 찾아 직접 후임 민정수석을 발표하며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12월31일 임명됐던 신 수석은 문재인 정부 최단명 수석으로 기록된다.

법무부와 갈등으로 사의 파동을 일으킨 신 수석은 지난달 22일 문재인 대통령에게 거취를 일임하며 업무 일선에 복귀했다.

그러나 이미 확실히 마음이 떠난 신 수석과 '불편한 동거'를 지속하는 것보다는 정부 여당 주도의 검찰개혁의 철학을 공유하는 새 후임자를 찾아야 한다는 판단에 따라 청와대는 임자 물색에 나섰다.

그로부터 10일 뒤 문 대통령은 신 수석 후임으로 김진국(59) 감사원 감사위원을 임명했다. 같은 날 있었던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수용의 연장선으로 검찰개혁을 둘러싼 갈등의 신속한 진화로 풀이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rediu@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