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7:55 (수)
주호영 "尹 사의 안타까워…文, 수용 배경 설명하라"
주호영 "尹 사의 안타까워…文, 수용 배경 설명하라"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4 16:3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지은 최서진 기자 = 4일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사의 표명과 관련해 유감을 표명했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지금까지 문재인 정권의 불의에 맞서 잘 싸운 윤 총장이 더 이상 싸울 힘이 없음을 밝히며 사퇴 의사를 전한 것은 매우 안타까운 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불의하고 무도한 정권이 끊임없는 핍박과 축출 시도로 공권력의 상징인 검찰총장마저 축출하는 데 이르렀다. 참으로 안타깝다"며 "대통령이 '우리 총장님'이라고 칭찬했고 살아있는 권력에 대해서도 추호의 여지 없이 수사하라 했지만, 충실히 임무를 수행하던 윤 총장의 축출 현상이 헌법 법치 파괴의 현장을 직접 보여주는 것 같아 슬프다"고 개탄했다.

그는 "일국의 헌법 체계와 법치 체계 수호의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 윤 총장이 수차례 지적했듯 법치주의 시스템 붕괴에 대해 대통령이 직접 국민에 입장 표명을 하는 게 맞다고 본다"며 "역사상 초유의 검찰총장 항의 사태 파동은 문재인 정권의 가장 큰 오점으로 두고두고 남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은 필요하면 윤 총장과 힘을 합쳐 법치주의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윤 총장이 그동안 수고 많았고, 앞으로도 굽힘 없이 대한민국을 위해 같이 노력해주길 기대한다"고 했다.

그는 윤 총장과 만날 계획이 있는지 묻자 "조금 시간을 갖고 윤 총장의 뜻을 확인해보고, 어떤 식으로 헌정 질서를 세우기 위해 노력할지 만나는 시간이 있을 것"이라고 답했다.

국민의힘 입당 가능성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본인 뜻과 상황에 달려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대통령이 사의를 수용한 데 대해서는 "수용한 배경에 대한 설명이 필요하다"며 "정부의 검찰총장이 부당하게 사실상 쫓겨나가는데도 그냥 사의를 수리한다는 걸로는 국민들이 납득이 안 된다. 정권은 앓던 이빨 빠졌다고 시원할 지 몰라도 저는 이게 문재인 정권이 수렁으로 들어가고 역사의 심판을 받는 폭거 사례로 남을 걸로 본다"고 지적했다.

여당에서 윤 총장의 사의를 두고 '야당과의 기획 사퇴'라고 의혹을 제기하는 것을 두고 "요새 민주당이 관심법을 많이 쓰는 것 같다. 기획 축출이지"라며 "쫓아내기 위해 중수청법을 만들고 집요하게 압박한 기획 축출 결과 아니냐"고 비꼬았다.

공수처 인사위원 추천이 예정대로 이뤄지냔 질문에는 "추천 대상을 압축했고, 인사 대상이 되시는 분들이 들러리라면 할 수 없다고 공정한 심사가 되어야 수락하겠다고 해서 어제 공수처 차장을 통해 처장의 뜻을 확인했다. 인사위원회를 공정하게 운영하겠다고 약속을 받았다"며 "내일 명단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whynot82@newsis.com, westjin@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