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4 02:25 (토)
정의당 "LH 사태, 이낙연 현안 보고가 우선인가"
정의당 "LH 사태, 이낙연 현안 보고가 우선인가"
  • 바른경제
  • 승인 2021.03.05 18:1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남희 기자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5일 LH(한국토지주택공사) 직원들의 투기 의혹과 관련해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을 국회로 불러 강하게 질책한 가운데, 정의당이 관련 현안 보고를 수용하지 않는 민주당을 비판했다.

정호진 수석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에서 "이번 사태의 해당 상임위인 국회 국토위원회가 멈춰 있다. 민주당이 국토위 현안 보고를 수용하고 있지 않다"며 "이해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런데 오늘 이 대표가 변 장관을 소환해 호되게 질타를 했다고 한다. 그 자리에는 진선미 국토위원장도 있었다"며 "국토위 문을 걸어 잠궈 국토부의 현안 보고는 봉쇄해 놓고, 집권 여당 대표만 국토부 장관의 보고를 받게 했다니 국회 상임위 무시도 이런 무시는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 대변인은 "국회는 민주당만 존재하는 곳이 아니다"라며 "민주당은 핑계 대지 말고 LH 투기 의혹에 대해 국토부의 현안 보고가 진행되도록 나서야 한다. 낱낱이 밝히겠다면 국회 국토위 문부터 열라"고 촉구했다.

앞서 국토위 소속 국민의힘 의원들은 전날 LH 직원 땅 투기 의혹과 관련한 상임위 소집요구서를 제출했지만, 진 위원장과 민주당 의원들은 회의에 출석하지 않았다. 민주당은 야당의 국정조사 요구도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nam@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