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4:05 (금)
현무-4에 자극 받은 北, 이스칸데르 미사일 탄두 키웠다
현무-4에 자극 받은 北, 이스칸데르 미사일 탄두 키웠다
  • 바른경제
  • 승인 2021.03.26 07:4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대로 기자 = 북한이 지난 25일 시험 발사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이 개량된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KN-23, 19-1 SRBM)로 확인됐다. 북한은 이 미사일에 장착하는 탄두의 중량을 기존 1t 안팎에서 2.5t까지 늘렸다고 발표하면서 우리 군의 신형 탄도미사일 현무-4를 견제하려는 의도를 드러냈다.

26일 북한 조선중앙통신과 노동신문에 따르면 북한 국방과학원은 지난 25일 신형 전술유도탄을 시험 발사했다. 북한 매체들이 공개한 발사 사진을 보면 이 미사일은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로 판단된다.

북한 국방과학연구원은 "개량형고체연료발동기(개량형 고체로켓모터)의 믿음성을 확증하였으며 이미 다른 유도탄들에 적용하고있는 저고도활공도약형비행방식의 변칙적인 궤도특성 역시 재확증하였다"고 설명했다.

북한 국방과학연구원이 언급한 저고도 활공도약형 비행이란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특징이다. 이스칸데르 미사일은 하강 단계에서 수평 저공비행을 한 뒤 다시 급상승(풀업 기동)하는 변칙적인 비행 궤적을 그린다.

그러면서 북한은 이 미사일을 개량했다고 밝혔다. 국방과학연구원은 "새로 개발한 신형전술유도탄은 이미 개발된 전술유도탄의 핵심기술을 리용(이용)하면서 탄두중량을 2.5t으로 개량한 무기체계"라며 "시험발사한 2기의 신형전술유도탄은 조선동해상 600㎞ 수역의 설정된 목표를 정확히 타격하였다"고 주장했다.

사거리 600㎞는 예상했던 범위 안에 있다.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의 사정거리는 420~450㎞에서 최대 600㎞로 분석돼왔다.

다만 사거리 600㎞라는 수치는 우리 군 발표와는 차이가 있다. 합동참모본부는 전날 비행거리가 약 450㎞였다고 밝힌 바 있다. 이 때문에 북한이 실제 비행거리가 아닌 최대 사거리를 표현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사무국장은 "탄두 중량과 사거리는 북한의 주장을 그대로 믿기는 어렵다"고 지적했다.

북한이 주장한 탄두 중량 2.5t은 우리 군의 신형 탄도미사일인 현무-4를 고려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우리 군이 발사 실험에 성공한 현무-4의 탄두 중량은 2t, 최대 사거리는 800㎞로 알려졌다.

현무-4는 '괴물 벙커버스터' 내지 '괴물 미사일'로 불린다. 사거리를 300~500㎞로 줄이면 탄두 중량을 4~5t 이상으로 늘릴 수 있다. 탄두 중량을 늘리면 지하 깊숙이 있는 이른바 '김정은 벙커'도 파괴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북한이 현무-4보다 강력한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보유하고 있음을 과시하기 위해 탄두를 키운 개량형 북한판 이스칸데르 미사일을 공개했을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장영근 한국항공대 교수는 "북한이 이번에 탄두 무게를 2.5t이라 했고 우리 현무-4는 탄두 무게가 2t이라 발표됐다"며 "북한은 자기들도 못지않은 고위력의 탄두를 개발했다고 주장하는 것이다. 기존 KN-23은 탄두 무게가 약 1톤 안팎"이라고 분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daero@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