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3:45 (금)
국민연금, 리밸런싱 검토안 다음 기금위로 연기(종합)
국민연금, 리밸런싱 검토안 다음 기금위로 연기(종합)
  • 바른경제
  • 승인 2021.03.26 18:5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류병화 기자 = 국민연금이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기금운용위원회(기금위)에서 국내주식 리밸런싱 체계 검토안을 논의했으나 26일 확정 짓지 못하고 다음 기금위로 미뤘다.

국민연금과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국민연금은 이날 오후 기금위 제3차 회의를 열고 국민연금 기금운용 리밸런싱 체계 검토안을 심의했으나 다음 기금위로 연기했다.

기금위에서는 사용자 대표, 근로자 대표, 지역가입자 대표인 기금위 위원들 간에 격론이 벌어졌으나 '좀더 데이터를 본 뒤 신중한 검토를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형훈 보건복지부 연금정책국장은 이날 기금위 회의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조정 규칙(리밸런싱)에 대해 검토 필요성이 있다고 공감대가 있었지만 시기나 규모, 조정 정도에 대해서는 여러 위원들이 충분한 연구와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이 있어 다음 기금위에서 재논의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이어 "여러 시장 정보, 상황, 운영 경과 등을 판단하기 위한 데이터 요청이 있어 재논의 안건을 새로 만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국민연금은 지난 2011년 자산배분 목표비중 이탈 허용범위를 전략·전술로 변경했다. 이후 2011~2014년 동안 변경 필요성에 대해 검토한 뒤 2015년부터 논의하지 않아 사실상 10년째 같은 허용범위를 지키고 있는 중이다.

국민연금은 매도 격화에 따를 비판이 커지자 지난 17일 산하 전문위원회인 투정책전문위원회(투정위)를 열고 전략적 자산배분(SAA) 목표비중 이탈 허용범위를 기존 ±2%에서 ±3%, ±3.5%로 늘리는 리밸런싱 체계 개편 안건을 검토했다. 대신 전술적 자산배분(TAA) 이탈 허용범위는 기존 ±3%에서 ±2%나 ±1.5%로 줄어드는 방안이다.

전략적 자산배분 목표비중의 이탈 허용범위가 늘어나면 자동으로 매도되는 금액이 줄어들면서 기금운용본부가 자율적으로 판단해 매매에 나설 수 있게 된다. 다만 전략과 전술적 이탈 허용범위를 합한 ±5%포인트는 기존대로 유지될 전망이므로 국내주식을 대량 매입하는 효과를 내긴 어려울 것으로 분석된다.

이러한 투정위의 안건을 지난 24일 검토한 실무평가위원회(실평위)는 해당 내용을 기금위에 보고하되 '기금의 수익성을 고려할 때 이탈 허용범위를 개편해야 할 이유가 적어 신중한 검토가 필요하다'는 의견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