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3 14:15 (금)
정의용, 신북방 공관장과 화상회의…"맞춤형 협력" 당부
정의용, 신북방 공관장과 화상회의…"맞춤형 협력" 당부
  • 바른경제
  • 승인 2021.03.26 20:49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국현 기자 =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6일 신북방 정책 협력 대상국인 14개국 공관장들과 화상회의를 갖고, 신북방 정책의 실질적 성과 창출을 위한 국가별 맞춤형 협력 사업의 발굴을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는 러시아, 몽골, 벨라루스, 아제르바이잔, 우즈베키스탄, 우크라이나, 카자흐스탄, 키르기스스탄, 투르크메니스탄 대사 9명과 중국 동북 3성 총영사, 알마티, 이르쿠츠크 분관장이 참석했다.

정 장관은 공관장들에게 신북방 정책은 우리 외교의 핵심 과제라고 강조하고, 코로나19로 연기된 정상 외교 재개, 러시아와 '9개 다리' 중심 실질 협력 성과 도출, 신북방국가와 자유무역협정 추진 등이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국과 중앙아 5개국간 민·관 다자협력협의체인 '한·중앙아 협력포럼'의 발전과 함께 내년 수교 30주년을 맞이하는 신북방 11개국과의 공공외교, 민간 교류의 활성화도 주문했다.

특히 정 장관은 신북방 국가들의 특성과 수요를 반영한 맞춤형 사업 발굴이 필요한 만큼 현지 공관이 지역 사정을 면밀히 파악해 효과적인 협력 사업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날 회의에 참석한 권구훈 북방경제협력위원장은 변화하는 국제 정세 속에서 연속성 있는 신북방 정책 추진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보건의료·디지털·그린뉴딜 등 코로나 극복 이후 협력과제가 성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공관장들은 코로나19 상황에서도 신북방 국가와 대면·비대면 교류를 꾸준히 이어가고 있으며, 신북방 정책이 지역별 특성에 맞게 성과를 낼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공감언론 뉴시스 lgh@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