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08-25 02:10 (일)
한선교 '걸레질하네' 막말…"기자들 고생한단 뜻" 해명
한선교 '걸레질하네' 막말…"기자들 고생한단 뜻" 해명
  • 바른경제
  • 승인 2019.06.03 15: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승주 기자 = 한선교 자유한국당 사무총장이 3일 회의장 밖에서 대기하던 기자들에게 '걸레질하네'라고 말한 것과 관련해 비하하는 말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 사무총장은 이날 입장문을 내고 "복도 바닥에 앉아있던 기자가 회의장에서 나오는 당 대표를 보고 엉덩이를 복도 바닥에 댄 채 움직이는 것을 빗대어 '걸레질 하네'라고 발언했다"며 "이는 기자들의 취재환경이 열악해 고생한다는 생각에서 한 말로 상대를 비하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린다"라고 해명했다.

그는 "더 이상 오해가 없기를 부탁드린다"며 "앞으로 최고위원 회의 후 회의장 안에서 취재할 수 있도록 검토하는 등 열악한 취재 환경을 개선하기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한편 한 사무총장은 지난달 7일 사무총장실에서 회의 중 당무가 본인에게 보고되지 않고 추진됐다는 이유로 사무처 당직자에게 "XXXX야', 'X같은 XX야', '꺼져' 등의 욕을 해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joo47@newsis.com

 

【서울=뉴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