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1-04-21 17:40 (수)
김영호 "당헌 바꿔 후보 낼 때 참패 예견…'무공천 원칙' 돌려놔야"
김영호 "당헌 바꿔 후보 낼 때 참패 예견…'무공천 원칙' 돌려놔야"
  • 바른경제
  • 승인 2021.04.08 17:56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주홍 기자 = 김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8일 4·7 재보궐선거 참패와 관련해 "근본적으로 보궐선거 귀책 사유를 제공한 우리 당이 후보를 내는 그 순간부터 오늘의 참패는 예견돼 있었다"며 '무공천 원칙'을 되돌려야 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이같이 밝힌 뒤 "'선거를 통해 심판받겠다'는 명분을 앞세워 당헌까지 바꿔가며 선거에 뛰어든 그 순간, 국민과의 신뢰는 이미 무너진 것"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민주당은 지난해 11월 '당 소속 선출직 공직자의 중대 잘못으로 보궐선거가 치러질 경우 공천하지 않는다'는 기존 당헌의 '무공천 원칙'을 개정해 이번 선거에 후보를 낼 수 있도록 했다.

김 의원은 "야당보다는 그래도 우리가 낫지 않느냐는 오만함, 스스로 한 약속마저 내팽개치는 모습은 거대여당의 후안무치로 비쳤을 것"이라고 자성했다.

그는 "다시는 목적을 위해 원칙을 포기해서는 안 된다. 아무리 정치적으로 불리한 상황이더라도 국민 눈높이와 상식을 벗어나는 결정을 해서는 안 된다"며 "폐기해버린 당헌은 이제라도 제자리에 돌려놓아야 한다. 그것이 공당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또 당내에 다양한 의견을 듣고, 국민들의 의견을 반영할 수 있는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했다.

그는 "우리와 생각이 다른 사람들의 목소리도 경청하는 자세가 필요하다. 우리만 옳다는 생각을 버려야 한다"며 "정책 결정 과정에서 우리와 다른 견해를 가진 이들의 목소리를 경청하고, 국민 의견을 반영할 수 있도록 당 차원 기구를 만들자"고 했다.

그러면서 "이런 기구가 마련되면 20~30대 청년을 비롯해 정치권에서 대변해줄 세력이 없는 계층의 정치 소외현상도 크게 개선될 수 있다"고 밝혔다.

김 의원은 "180석의 압도적인 의석을 몰아준 분들과 하루아침에 매서운 회초리를 든 국민들이 실은 다르지 않음을 깨닫는다"며 "깊은 반성과 쇄신의 시간을 거쳐 다시 혁신의 길로 나아가겠다. 원칙과 상식으로 돌아가겠다"고 약속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ong@newsis.com

 

[서울=뉴시스]